출판 편집자/기획자면 필독! [김DB의 최종분석]

많은 출판편집자/기획자들이 '데이터'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데이터가 뭔지 몰라 생각조차 못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럴만도 합니다. 저도 출판쪽 일을 하지만, 베스트셀러는 얻어걸리는 경우가 많다는 생각이 들어요. 정성들여 준비하고 엄청난 홍보를 해도 꿈쩍 않는 책이 있는 반면, 소위 '까는 책'으로 '미는 책' 사이에 내놓은 책이 대박을 터트리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그래서 출판 편집자는 데이터 보다는 감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게 아닐까 싶어요.


그래도 데이터는 중요합니다. '감'이라는 것 역시 오랜 시간 축적된 경험(데이터)을 양분삼아 길러지는 것일 테니까요.


출판 편집자들이라면 꼭 봐야할 글이 있습니다. 데이터를 들이 밀면 출판 편집자는 당혹스러워합니다. 그런데 이 글은 데이터를 분석해서 설명을 해줍니다. 분야와 주제도 다양합니다. 


데이터를 볼 때 가장 중요시 해야하는 부분은 '출처'입니다. 어떤 데이터로 분석했느냐에 따라 결과는 확연히 달라집니다. 그래서 믿을 수 있는 데이터를 봐야합니다. 이 데이터는 믿을 만 합니다. 왜냐고요? 클릭해 보시면 알아요 ^^



소설 분야의 연령대별 판매 점유율을 보면 20, 30, 40대 순으로 소설을 많이 읽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하지만 독서인구 전반의 고령화는 소설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연령별 판매 점유율


2006
년을 보면 19세 이하 독자들의 점유율은 10.8%였지만 2015년에는 그 비중이 4.4%로 확연하게 줄어들었습니다.[모두 보기]


설정

트랙백

댓글

클릭만으로 책이 되나? 된다!

클릭만으로 책이 되나? 된다!


인터넷에서 클릭만 하면 맞춤형 책을 소장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리고 있다. 외국에서는 자신의 이름으로 동화책을 만들어주는 벤처기업이 주목받고 있고 국내에서는 싸이월드와 페이스북 등 SNS에 올린 글을 책으로 만들어주는 업체가 각광받고 있다. 원고를 쓰고 편집을 거쳐 인쇄소에서 책을 만드는 시대가 아닌 인터넷에 접속해 마우스로 클릭만 하면 자신만의 책을 만들 수 있는 시대가 성큼 다가온 것이다. 

지난해 6월 영국의 동화책 출판사인 로스트마이네임(Lost My Name)은 이례적으로 구글벤처를 포함해 실리콘벨리에서 약 900만달러(약 108억 6000만원)를 투자받았다. 로스트마이네임은 기존의 동화책 출판사와 달리 컴퓨터 코딩기술을 접목해 아이의 이름에 따라 각각 다른 이야기가 담긴 동화책을 만들어주는 맞춤형 책을 제작한다. 로스트마이네임이 선보인 동화책 ‘이름을 잃어버린 소년·소녀’(The Little Boy·Girl Who Lost His·Her Name)는 한 아이가 이름을 되찾으려고 떠난 모험을 그리고 있다. 이름의 철자를 상징하는 생명체를 하나씩 만나며 결국 자신의 이름을 기억하게 된다는 게 줄거리다. 

설정

트랙백

댓글

전자책 체험 사이트 '한국 구텐베르크 프로젝트'

전자책 체험 사이트 '한국 구텐베르크 프로젝트'

전자책이 무엇인지, 어떻게 읽는지 궁금하다면 이 웹사이트에 가보자. ‘한국 구텐베르크 프로젝트’는 전자책 제작을 전문으로 하는 ‘다이피아’가 운영한다. 훈민정음 언해본부터 SF 소설, 아이작 아시모프의 ‘로봇머신X’까지 60여 종을 웹브라우저에서 보여준다. 블로그 글과 달리 전자책 표준 규격인 EPUB을 사용했다. 교보문고나 예스24, 알라딘, 리디북스에서 파는 전자책의 형태를 여기에서 가늠하면 된다.....[더 보기]


영미권에서는 저작권이 말소된 책을 모은 프로젝트 구텐베르크(https://www.gutenberg.org)가 있습니다. 이 곳에 들어가면 수많은 책들을 EPUB, 텍스트, mobi(azw) 등의 다양한 포멧으로 무료로 만날 수 있는데, 영어에 약한 사람들은 그림의 떡입니다.

국내에도 이런 비슷한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직지, SF직지입니다. 모르는 사람이 더 많지만, 그래도 꾸준히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국내 직지는 웹으로만 서비스를 하고, SF직지는 PDF와 HWP로 제공을 했는데, EPUB 서비스도 등장을 했네요.

서비스가 분산되는게 조금 아쉽습니다. jikji.org에 EPUB을 제공해 주는 형태였다면 조금 더 신뢰가 갔을거예요. 그래도 의미 있는 시도입니다.

http://www.jikji.org/

http://paedros.byus.net/sfjikji/book/body.html




설정

트랙백

댓글

[스마트폰 몰입도 UP…'웹소설' 웹툰보다 더 재밌다]

스마트폰 몰입도 UP…'웹소설' 웹툰보다 더 재밌다

...중략...

2000년대 초반 웹소설 전문사이트로 문을 연 조아라는 2008년 최초로 웹소설 유료판매를 시작했다. 2009년 2억원이던 연매출이 지난해 125억원으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스마트폰의 보급률 상승과 겹친다. 이수희 조아라 대표는 “지난해 사용자 분석결과 스마트폰으로 웹소설을 본 사람은 92%지만 PC로 본 사람은 8%에 그쳤다”며 “웹소설은 스마트폰으로 보는 것이 공식화된 듯하다”고 밝혔다. 

조아라 집계에 따르면 웹소설 독자층은 20대가 4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어 30대(21%), 40대(14%), 10대(12%) 순으로 나타났고 50대 이상도 11%를 차지한다. 전 연령대가 웹소설을 거부감없이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성별도 남녀가 51대 49로 큰 차이가 없다.

...중략...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남성-판무(판타지/무협) 중심이던 전자책 시장이 로맨스로 확대됐습니다. 2012년을 기준으로 이전에는 남성이 주요 독자였고 판무 중심으로 소비되던 장르 콘텐츠가 교보문고의 디키스토리(지금은 잊혀진 이름이지만...)를 시작으로 북팔, 네이버 웹소설로 이어지며 로맨스 강세 현상이 나타납니다. 독자층도 로맨스 쪽은 30대~40대 여성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조아라, 문피아 등 판타지와 무협이 중심이고 연재형 콘텐츠가 주요 상품인 곳은 여전히 연령대가 낮네요. 여성독자가 크게 늘긴 했지만 남성 비중이 약간 높습니다.

순수문학과 장르문학을 구분하며 순수문학 작가만 작가 취급을 하던 심하게 왜곡된 한국 소설 시장이 이제 제 모습을 찾으려나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전자출판과 교육기술 융합 표준 (EDUPUB) 동향 조사 및 분석

전자책 출판정보 2016. 2. 4. 13:24


전자출판과 교육기술 융합 표준 (EDUPUB) 동향 조사 및 분석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전자출판과 교육기술 융합 표준 (EDUPUB) 동향 조사 및 분석/ 임순범, 정은미, 김성중, 남동선, 박웅영, 은종민, 인용인.
개인저자임순범, 정은미, 김성중, 남동선, 박웅영, 은종민, 인용인
발행사항대구: 한국교육학술정보원, 2015.
형태사항235p: 삽도, 표.
분류기호TR 2015-2
언어한국어
  • 목차

차 례
Ⅰ. 동향 조사 개요 
1. 배경 및 필요성 
2. 조사 내용 및 범위
3. 조사 방법 
Ⅱ. 국내외 EDUPUB 관련 동향 조사 
1. 해외 동향 및 활용 사례
가. EDUPUB과 EDUPUB Alliance 동향
나. 해외 EDUPUB 교육 콘텐츠 활용 사례 정리 
다. 오픈소스 전자책 소프트웨어 개발 현황 
2. 국내 동향 및 관련 사례
가. EDUPUB 관련 동향
나. 국내 전자출판 관련 교육 콘텐츠 활용 현황
3. 시사점 
Ⅲ. EDUPUB 표준 프로파일 분석 
1. EDUPUB 프로파일 
가. 목적
나. EDUPUB 프로파일 주요 내용
2. Open Annotation in EPUB 
가. 공개 주석이란? 
나. Open Annotation in EPUB 
다. 발행(Publishing) 
라. 주석
마. 본체 구조
바. 대상
3. 배포 가능 객체 표준의 목적 및 개요 
가. 배포 가능 객체의 두 상태
4. 스크립트 구성 요소
가. 구성 요소 간 통신 
나. 초기화
다. 이벤트 통신
5. EPUB 스크립트 구성 요소 패키징과 통합
가. 패키지 구성요소 
나. 구성 요소 임베딩
다. 구성 요소 추출
Ⅳ. 조사 결과 및 제언 
1. 디지털 교과서와 EDUPUB 
가. 디지털 교과서 학습 환경 
나. 디지털 교과서의 개방형 유통 모델
2. EDUPUB 기반 교육용 콘텐츠 활용 방안 및 시사점 
가. 콘텐츠 활용 방안
나. 시사점
<부록>
1. EPUB3 EDUPUB 프로파일 
2. EPUB 배포 가능 객체 1.0 
3. EPUB 스크립트 구성요소 1.0 
4. EPUB 스크립트 구성요소 패키징과 통합 1.0 
5. EPUB에서 공개 주석


설정

트랙백

댓글

[VR인사이드] VR 산업은 언제쯤 눈앞에 펼쳐질까?

[VR인사이드] VR 산업은 언제쯤 눈앞에 펼쳐질까?

어떤 사업을 준비함에 있어 그 시기는 매우 중요하다. 너무 일찍 준비했다가 산업이 꽃 피우기도 전에 먼저 지쳐서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가장 관심이 가는 것은 역시 VR산업이다. 오큘러스는 개발자 버전을 3월 중에 출고할 예정이고, 삼성은 이미 기어 VR을 다양한 버전으로 내놓고 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는 AR을, 소니는 플레이스테이션 VR을 준비하고 있다. 구글도 최근 가상현실 사업부를 신설했다. 게임 체인저인 애플 역시 VR전문가인 '더그 보먼' 교수를 영입했고, VR 스타트업인 메타이오(Metaio)를 인수했다. 애플은 지난해 록그룹 U2와 VR 뮤직비디오를 공동 제작하기도 했다. 이미 세계 유수의 플레이어들이 관심을 갖고 VR 세계로 모여들고 있다. 정말 VR은 올해 화려하게 꽃피울 수 있을까?

 

하드웨어 수치는 긍정적이다. 





물론 수치적으로는 VR 산업이 올해를 기점으로 퀀텀점프를 할 가능성이 높다. 시장조사기관인 슈퍼데이타(Superdata)에 따르면 2016년 가상현실 게임 시장의 규모를 51억 달러(약 6조원)로 예상하고 있다. 적지 않은 숫자다. 그러나 이는 하드웨어 판매 수치만으로 접근한 시장규모다. 3D TV가 유행이었던 2010년을 전후로 많은 3D 하드웨어가 출시됐고, 시장 규모는 100억 달러(약 12조원)을 훨씬 상회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3D 시장은 옵션으로 전락했다. 이제 아무도 3D 얘기를 하지 않는다. VR은 완전히 새로운 산업이기 때문에 다를 거라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VR 산업은 오래전부터 시도됐기 때문이다. 


기사 모두 보기 : http://thegear.co.kr/10860


VR이 3D TV처럼 찻잔속 태풍이 될지, 새로운 혁명이 될지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올해 IT 업계의 뜨거운 감자라는 것은 확실합니다. Ricoh Theta 카메라로 40만원 정도면 누구나 360도 동영상과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됐습니다. LG G5는 모듈(스마트폰에 교체 가능한 H/W로 기능을 확장하는 기능)을 통해 360도카메라를 카메라를 지원한다는 소식이고 삼성도 360도 카메라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VR을 대중에게 알린건 구글의 2만원짜리 카드보드였고, 구글 앱은 상당수가 VR을 지원합니다. 애플도 VR에 투자를 한다는 소식입니다. 페이스북은 360도 동영상을 올릴 수 있지요.

전자책에도 VR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여행 안내책, 건축 관련 책에서 VR만한게 어디있나요? VR은 나를 중심으로 360도 사진을 보여줄 수도 있지만 사물을 중심으로 360도 사진을 보여줄 수도 있습니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에 다보탑, 석가탑을 사진 한장으로 전후좌우상하 모두 보여줄 수 있습니다. 교육용 전자책에도 활용을 할 수 있고, 운동이나 패션 관련 책에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활용도는 무궁무진 합니다. 저도 EPUB3에 VR 사진을 넣어보려고 공개 스크립트를 분석하고 있어요.

종이책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전자책의 다양한 가능성을 볼 수 없습니다. 여전히 많은 편집자들이 전자책을 만들 때 판형, 글꼴, 여백, 줄간격에만 신경을 씁니다. 기기에 따라 달라지고, 독자 취향에 따라 수정 가능하기 때문에 전자책에서는 큰 의미 없는 것들 인데도요.

올해는 틀에 박힌 사고, 지금까지 해왔던 관행에서 벗어나 보려는 노력이 출판계에도 있었으면 하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

There's no way you're getting printed copies of these books.



Google experiments with e-books designed for your phone


There's no way you're getting printed copies of these books.

E-books are just digital recreations of what you can get on paper. Wouldn't it be better if they took advantage of internet-connected mobile devices to tell new stories? Google, at least, wants to give this a shot. It just launched Editions At Play, an experiment in making e-books that rely on the dynamic qualities of the mobile web to do what you can't in print. One book (Reif Larsen's Entrances & Exits, above) sets stories inside Google Street View locations that you can explore. Others create portals full of animation and sound, degrade the text alongside a character's mind or let you flip between two sides of the same tale.


구글도 본격적으로 준비를 하고 있네요. 교보문고의 미움받을 용기 EPUB 3 에디션을 발표했고, 구글 플레이북에서도 다양한 시도를 하려나봅니다.

이제 '기획'이 중요해 졌습니다. 지금까지는 종이책을 전자책으로 단순변환 하는 수준이었으니 전자책 기획이란게 전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전자책 기획자가 필요해 졌습니다.

오래 되지 않은 경험이 있습니다. 한 출판사에서 새로운 형태의 전자책을 만들겠다고 해서 기획서를 보여달라고 했더니 HWP로 저자 양력과 편집 의도, 내용등을 정리한 문서를 꺼내더군요. 이 글을 읽는 분들도 이런 기획서를 생각하셨나요?
같은 '기획'이라는 단어지만 전자책(IT) 편집자와 종이책 편집자가 생각하는 기획은 화성어와 금성어 만큼 의미가 다르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There's no way you're getting printed copies of these books.

이 문장이 함축하고 있는 의미가 아주 많습니다. 전자책 기획은 이 문장을 이해하는 데서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예스24, 열린 스토리 플랫폼 'e연재 PLUS+' 새단장



예스24, 열린 스토리 플랫폼 'e연재 PLUS+' 새단장


예스24(대표 김기호)가 이야기를 좋아하는 모든 독자와 작가를 위한 열린 스토리 플랫폼 ‘e연재 PLUS+’ (estory.yes24.com)를 새단장해 오픈했다고 1일 밝혔다. 

예스24는 ‘e연재 PLUS+’에 인기 작가의 작품을 연재하는 기존 연재 플랫폼에서 제한 없이 작품을 올릴 수 있는 ‘자유연재’ 서비스를 추가로 선보였다. 자유연재 서비스에서는 누구나 작품을 자유롭게 올릴 수 있고, 등록된 작품은 무료로 읽을 수 있다. 예스24는 매월 심사를 통해 자유연재 작품을 선정하여, 정식 연재 및 출간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PC와 모바일에서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능과 디자인 모두 업그레이드됐다.

예스24는 e연재 서비스 개편 오픈을 기념해 권서현, 김수미 등 e연재 인기작가들의 작품을 단독으로 선 공개한다. 아울러 3월 2일까지 이들 작품을 무제한으로 감상할 수 있는 VIP클럽 3일권을 무료 증정하고, 자유연재에 작품을 등록하면 디지털머니를 최대 1만8000원까지 적립해준다.



설정

트랙백

댓글

웅진 '종이책+IT'…"한 달 10권 읽던 아이, 태블릿으로 100권 훌쩍"




웅진 '종이책+IT'…"한 달 10권 읽던 아이, 태블릿으로 100권 훌쩍"


'렌털 전자책' 새 시장 창출

웅진씽크빅 '북클럽'
가입자 10만명 인기몰이…영업이익 2년새 두 배↑
성인 외국어 교육에도 '태블릿 학습지' 도입 추진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은 2014년 중반부터 새로운 사업 구상에 들어갔다.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1년 만에 졸업한 직후였다. 배임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중이었지만 개의치 않았다. 재판 결과보다 사업을 일으켜 세우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했다. 매주 웅진씽크빅을 방문해 직접 회의를 주재하며 아이디어를 내놨다.

...



설정

트랙백

댓글

베스트셀러인데…이건 책일까 아닐까

베스트셀러인데…이건 책일까 아닐까
http://www.hani.co.kr/a…/culture/culture_general/728725.html

콜버스 논란, 어디서 많이 보던 장면인데?
http://m.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79751


왜 이 두 기사가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다는 생각이 들까요?
콜버스 기사를 보고 '어디서 많이 보던 기사인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백원근 책과사회연구소 대표는 우선 베스트셀러 집계에서 컬러링북, 필사책, 다이어리책 등 모든 팬시책들을 빼자고 주장한다. “좋은 텍스트를 마련해 교정·교열을 거치고, 미려한 편집을 통해 텍스트의 가치를 높이는 것이 출판이다. 출판이 텍스트와 멀어진다면 이런 기획들은 결국 자충수가 될 것이다.” ‘책 아닌 것’이 출판계를 흔드는, 꼬리가 개를 흔드는 형국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정은숙 사장 역시도 책 만드는 현장의 걱정을 전한다. “분위기라는 게 있다. 팬시화된 책들이 늘어나면 만드는 사람이 책의 가치에 충실하기는 어려워진다. 공기가 바뀌는 것이다.”

좋은 텍스트가 무엇인가요? '춘향전'과 '홍길동전'은 좋은 텍스트인가요? 한글 창제에 반대했던 최만리에게 물어보면 뭐라고 답을 하실까요? '웹소설 같은 쓰레기'와 비슷한 의미(물론 한자로 더 멋지게 표현하셨겠지만)의 평을 내리셨을 것 같네요.

위키피디아에 '텍스트'를 검색해 보면 이런 설명이 나옵니다.


● 텍스트(text, 문화어: 본문)는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소통할 목적으로 생산한 모든 인공물을 이르는 용어이다.


이 정의에 따르면 '비밀의 정원'은 “좋은 텍스트를 마련해 교정·교열을 거치고, 미려한 편집을 통해 텍스트의 가치를 높인" 출판물입니다.

'책 아닌 것'이 출판계를 흔들고 있을까요? 역시 위키피디아에서 '책'이 무엇인지 찾아봤습니다.


● 책(冊)은 일정한 목적으로 쓴 글 및 참고 자료 등을 덧붙여 묶은 것이다.


<5년 후 나에게…>는 '책'의 정의에 정확히 들어맞습니다. 도대체 책 아닌 것이 출판계를 흔든다는데 출판계를 흔든다는 그 '채 아닌 것'이 제 눈에는 전혀 보이지 않네요.

베스트셀러 시장이 취약해 졌다고요? 최근 1년동안 우려할 만한 일이 있긴 했습니다. 한두종의 책이 베스트셀러에 너무 오래 걸려있었습니다. 사람들의 책 보는 눈이 얼마나 없으면 '베스트셀러'로 편식을 할까요? 베스트셀러가 나쁘다는 뜻이 아닙니다. 편식이 나쁘다는거지요. 그래도 몇종을 제외하면 출판 시장에서 지금처럼 베스트셀러가 역동적인 적은 없습니다. 역동적이니 한종당 판매량이 줄어드는건 당연합니다. 출판시장도 위기를 느끼니까 다양성을 추구하기 시작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였는데 저와 다른 생각을 가진 분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출판계에는 '다른것'을 '나쁜것'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식자공들도 DTP가 나왔을 때 활자 인쇄의 우수성을 힘주어 말하며 DTP를 폄하했습니다. 우버와 카카오 택시가 운송질서를 어지럽힌다는 얘기와 너무 닮아있지 않나요?


설정

트랙백

댓글

  • 조아하자 2016.02.01 19:5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출판계에서 이런 거랑 비슷한 얘기가 또 있죠. 각종 자기계발서에서는 전자책을 멀리하고 반드시 종이책을 읽어야 한다는... 저는 그 의견에 반대해요. 어떤 자기계발서는 많은 종이책을 놓을만한 서재를 마련하기 위해 스스로 하우스푸어가 되었다고 하고 남들에게 그걸 권장하기까지 하는데, 어떤 이유에서건 하우스푸어가 되는 것은 나와 나의 가족을 위해 피해야만 하는 일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