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내.맘.대.로 2023. 1. 18. 09:51

내맘대로의 EPUBGUIDE.NET에서 편집자의 의도를 그대로 살려 전자책을 제작해 드립니다.

종이책의 편집 스타일을 최대한 유지하며, 팝업 주석 처리, 이미지 확대 축소 등 전자책의 장점을 반영하여 전자책을 제작합니다. 탬플릿을 사용하지 않고, 책 한권 한권 고유 스타일을 살리기 때문에 전자책에서도 종이책 디자인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국출판문화진흥원의 [텍스트형 전자책 제작 지원 사업] 선정 도서는 ‘제작 난이도별 제작비 산정 기준에 근거하여’ 제작 단가를 산정하고, 일정에 맞춰 제작을 해 드리니 많은 문의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https://www.epubguide.net/notice/309

오래 전 작성된 글은 현재의 Sigil 버전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등록 일자를 확인 하고 1년 이상 지난 글은 변경된 내용이 있는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728x90

책을 만들다 보면 만들기 까라로워 보이는 글상자가 종종 나옵니다.

한쪽 모서리에 불릿 이미지가 들어가거나, 테두리 선이 특이한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 border-image를 사용하면 복잡한 테두리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아래처럼 테두리 선이 겹쳐 있고 아래쪽에 돋보기 불릿이 들어있는 스타일 역시 border-image로 만들 수 있습니다.

 

 

전자책에서는 이렇게 보이지요.

 

 

이런 테두리는 border-image로도 만들 수 있고, border와  border-radius를 이용해 만들 수도 있습니다.

둘 중 어떤게 더 좋은가라고 질문을 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때 그때 다릅니다.

전자책에서는 이렇게 보입니다.

 

이렇게 한쪽 면만 다른 선으로 되어 있는 테두리도 있습니다. 이것 역시 border-image를 사용해 만들었습니다.

 

전자책에서는 일렇게 보이지요.

 

테두리 상자 디자인이 복잡하다고 border를 이용해 단순하게 만들거나 이미지로 잘라 넣는 것 보다는 테두리 안에 들어 있는 내용이 독자들에게 필요한지 생각해야 합니다. 그리고 디자이너가 왜 이런 디자인을 선택했는지도 고민해 봐야지요.

책을 만든 경험이 풍부한 전문 편집 디자이너라면 쓸데 없이 예뻐보이려고 디자인을 하지는 않습니다. 위에 두 상자만 봐도, 하나는 독자가 의견을 생각해야 할 때와, 질문에 부가 정보를 제공하는 상자가 다른 모양입니다. 상자 디자인만 봐도 둘의 차이를 쉽게 파악할 수 있지요. 그러니 살릴 수 있는 디자인은 최대한 살려서 전자책을 편집해야 합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내.맘.대.로 2023. 1. 17. 09:45

내맘대로의 EPUBGUIDE.NET에서 편집자의 의도를 그대로 살려 전자책을 제작해 드립니다.

종이책의 편집 스타일을 최대한 유지하며, 팝업 주석 처리, 이미지 확대 축소 등 전자책의 장점을 반영하여 전자책을 제작합니다. 탬플릿을 사용하지 않고, 책 한권 한권 고유 스타일을 살리기 때문에 전자책에서도 종이책 디자인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국출판문화진흥원의 [텍스트형 전자책 제작 지원 사업] 선정 도서는 ‘제작 난이도별 제작비 산정 기준에 근거하여’ 제작 단가를 산정하고, 일정에 맞춰 제작을 해 드리니 많은 문의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https://www.epubguide.net/notice/309

오래 전 작성된 글은 현재의 Sigil 버전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등록 일자를 확인 하고 1년 이상 지난 글은 변경된 내용이 있는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728x90

우리가 폭력이라 부르는 것들(해냄에듀)은 학습서라 그런지 다양한 박스가 들어있습니다.

이런 상자들은 대부분 border, background, background-image 등의 속성으로 그릴 수 있습니다.

 

다양한 모양의 상자가 전자책에서는 어떻게 보이는지 샘플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종이책에서 이렇게 보입니다.

전자책에서는 이렇게 보입니다.

전자책에 맞춰 약간 변형을 했지만, 기본 디자인은 최대한 살렸지요.

이 스타일은 background-image, border 속성을 사용했습니다.

 

종이책에서 이렇게 보이는 스타일입니다.

이 상자는 테두리가 특이하지요?

 

전자책에서 이 테두리는 border-radius 속성을 사용해 그렸습니다.

이미지를 써도 되지만, border 속성만 이용해도 충분히 그릴 수 있어요.

 

간혹 각주를 상자로 처리할 때가 있습니다. 

이 책에도 각주를 상자로 처리했어요.

 

전자책에서도 상자로 처리했습니다.

다만, 문단 단위로 각주가 들어가 있어, 각 문단의 시작 부분에 각주를 넣었습니다.

각주 표시가 있는 줄에 맞춰 넣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인라인 태그를 블럭 태그로 바꾸고, 문단 사이에 각주 설명을 넣어야 해서 태그가 지저분해집니다. 그리고, [사회계약으로 국가가...]  부분을 복사 하면 [사회계약으로 사회계약 시민과 국가 사이의...] 이렇게 각주 내용이 복사되지요. 물론, 검색도 문제가 생기고요.

상자가 조금만 복잡해도 무조건 이미지로 넣은 편집자가 많이 있습니다.

웬만한 상자는 박스 모델로 처리가 가능하니, 이미지 보다는 박스 모델을 사용하기를 권해드립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내.맘.대.로 2022. 12. 13. 14:36

내맘대로의 EPUBGUIDE.NET에서 편집자의 의도를 그대로 살려 전자책을 제작해 드립니다.

종이책의 편집 스타일을 최대한 유지하며, 팝업 주석 처리, 이미지 확대 축소 등 전자책의 장점을 반영하여 전자책을 제작합니다. 탬플릿을 사용하지 않고, 책 한권 한권 고유 스타일을 살리기 때문에 전자책에서도 종이책 디자인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국출판문화진흥원의 [텍스트형 전자책 제작 지원 사업] 선정 도서는 ‘제작 난이도별 제작비 산정 기준에 근거하여’ 제작 단가를 산정하고, 일정에 맞춰 제작을 해 드리니 많은 문의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https://www.epubguide.net/notice/309

오래 전 작성된 글은 현재의 Sigil 버전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등록 일자를 확인 하고 1년 이상 지난 글은 변경된 내용이 있는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728x90

EPUB은 EPUB 뷰어를 설치한 후 볼 수 있습니다.

애플의 기기(컴퓨터, 태블릿, 폰 등)에는 EPUB을 지원하는 iBooks가 기본적으로 설치되어 있고

일부 삼성 태블릿 등에도 EPUB을 볼 수 있는 뷰어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EPUB뷰어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면, 뷰어를 설치해야 합니다.

다양한 뷰어가 있는데, 플랫폼에 따라 쓸만한 뷰어를 추천해 드리겠습니다.

 

1. PC

Calibre : https://calibre-ebook.com/ 

PC환경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전자책 뷰어 중 하나입니다.

윈도우, 맥, 리눅스 등 다양한 플랫폼을 지원하고 EPUB2, EPUB3를 모두 지원합니다.

책을 관리할 수 있는 서재가 있고, EPUB 외에도 다양한 전자책 유형을 지원합니다.

 

Readium : https://chrome.google.com/webstore/detail/readium/fepbnnnkkadjhjahcafoaglimekefifl/related?hl=ko

크롬 브라우저에 확장프로그램으로 설치할 수 있습니다.

EPUB 표준을 가장 잘 구현한 프라우저로, 전자책 제작자라면 기본 검수용으로 사용하기 좋습니다.

크롬 확장 프로그램을 설치할 수 있는 플랫폼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Thorium Reader : https://www.edrlab.org/software/thorium-reader/

장애인접근성 기능이 강화된 전자책 뷰어입니다.

Readium 리더를 기반으로 한 설치형 전자책 뷰어입니다.

 

2. 스마트폰/태블릿

Aldiko Next: 범용으로 사용하기 좋은 기본 뷰어입니다.

            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aldiko.android&hl=ko&gl=US

            아이폰 : https://apps.apple.com/us/app/aldiko-next/id1476410111

 

3. 유통사를 통해 구매한 책

교보, 리디, 알라딘, 예스24 등의 전자책 유통사는 전용 뷰어를 제공합니다.

유통사를 통해 구입한 책은 해당 유통사의 뷰어로만 볼 수 있습니다.

 

유통사 뷰어는 사용자 EPUB을 추가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유통사 뷰어를 통해서도 EPUB을 볼 수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내.맘.대.로 2022. 12. 8. 13:11

내맘대로의 EPUBGUIDE.NET에서 편집자의 의도를 그대로 살려 전자책을 제작해 드립니다.

종이책의 편집 스타일을 최대한 유지하며, 팝업 주석 처리, 이미지 확대 축소 등 전자책의 장점을 반영하여 전자책을 제작합니다. 탬플릿을 사용하지 않고, 책 한권 한권 고유 스타일을 살리기 때문에 전자책에서도 종이책 디자인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국출판문화진흥원의 [텍스트형 전자책 제작 지원 사업] 선정 도서는 ‘제작 난이도별 제작비 산정 기준에 근거하여’ 제작 단가를 산정하고, 일정에 맞춰 제작을 해 드리니 많은 문의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https://www.epubguide.net/notice/309

오래 전 작성된 글은 현재의 Sigil 버전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등록 일자를 확인 하고 1년 이상 지난 글은 변경된 내용이 있는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728x90

전자책과 종이책은 폰트 사용 라이선스가 다릅니다.

종이책은 편집한 곳에 폰트가 있다면 출판사가 폰트를 갖고 있지 않아도 문제되지 않지만,

전자책은 폰트를 배포하는 주체가 출판사이기 때문에 외주 편집자가 폰트 저작권을 갖고 있어도

출판사에 전자책 사용 가능한 저작권이 없다면 '불법' 배포가 됩니다.

이는 저작권법 위반으로 민사가 아닌 형사 소송이 될 수 있는 문제입니다.

 

먼저, 폰트 저작권이 무엇인지 부터 제대로 알아야 합니다.

폰트 저작권은 폰트 파일에 있습니다. 

폰트 파일을 저작권자(폰트 회사) 허락 없이 배포하며 저작권법 위반입니다.

 

전자책은 폰트 파일을 포함(임베딩)합니다.

폰트 파일이 포함된 전자책을 배포하면, 당연히 폰트 파일도 배포하게 됩니다.

전자책 제작은 제작사가 해도, 전자책 배포는 출판사가 하기 때문에

출판사는 폰트의 배포 권한을 확보해야 합니다.

 

종이책은 외주 편집자만 갖고 있어도 왜 문제가 되지 않느냐,

종이책은 출판사가 폰트 파일 자체를 배포하지 않습니다.

종이책은 폰트 파일로 만든 결과물이지 종이책에 폰트 파일을 포함시킬 수 없으니까요.

 

중요한 건, 폰트 파일을 배포하는가, 누가 폰트 파일을 배포하는가 입니다.

폰트 파일을 배포하는 곳이 폰트 배포 권한을 확보해야 합니다.

 

1. 종이책은 폰트 파일을 배포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편집하는 사람이 '사용 권한'을 갖고 있으면 출판사는 권한이 없어도 됩니다. 단, 폰트 회사가 출판사의 책(작업 결과물)에 대해 출판사에 라이선스를 갖고 있는 지 물어볼 때 '사용 권한'을 증빙할 수 있어야 합니다. 3년 전에 출간한 책인데 폰트 회사가 라이선스 갖고 있는지 물어본다면, '편집자'에게 연락이 되어야 한다는 소리입니다.  연락이 되지 않거나, 편집자가 '사용 권한'을 증명하지 못하면 폰트 회사로 부터 괴롭힘을 당할 수 있습니다.

 

2. 전자책은 폰트 파일 자체를 배포합니다. 그리고 사용에 그치지 않고 배포를 하기 때문에 출판사가 '배포(임베딩) 권한'을 갖고 있어야 합니다.

 

3. 전자책을 유통하기 위해 배포하는 곳은 출판사입니다. 따라서 전자책에 폰트를 사용하려면 배포(임베딩) 권한을 출판사가 갖고 있어야 합니다. 사용 권한이 아닙니다. 많은 폰트 회사들이 사용 권한과는 별도로 배포(임베딩) 권한을 판매합니다.

 

4. 전자책에 폰트를 임베딩 하고 전자책 파일을 배포했는데, 출판사가 폰트 파일의 배포 권한이 없다면, 출판사는 민사가 아닌 형사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민사는 몇십만원 들여 폰트 라이선스를 구입하는 것으로 마무리 할 수 있지만, 형사 처벌은 징역 또는 수천만원 수준의 벌금을 물 수 있습니다. 폰트 회사는 이를 빌미로 수천만원 합의금을 요구할 수 있고요.

 

5. 무료 폰트라 해도 다 같은 무료가 아닙니다. 무료의 조건과 범위를 확인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윤디자인의 한글나눔폰트는 '전자책'에 무료 사용할 수 있는 것 처럼 되어 있지만, 전자책에 폰트 파일을 포함하려면 별도 계약을 해야합니다.

https://font.co.kr/collection/detail?pd_idx=10339

이걸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무료라고 전자책에 폰트를 포함(임베딩)하여 배포한다면, 윤디자인에서 형사 소송 소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6. PC에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거나, 한글워드, 인디자인 같은 프로그램을 설치할 때 딸려서 설치되는 글꼴 들은 대부분 배포(임베딩)를 허용하지 않습니다. HWP, PPT, 포토샵 등으로 이 글꼴을 이용해 편집 후 인쇄, 인쇄물을 배포하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이 글꼴을 EPUB에 포함해 전자책을 만들어 배포하는 것은 '형사 처벌' 대상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내.맘.대.로 2022. 8. 19. 14:44

내맘대로의 EPUBGUIDE.NET에서 편집자의 의도를 그대로 살려 전자책을 제작해 드립니다.

종이책의 편집 스타일을 최대한 유지하며, 팝업 주석 처리, 이미지 확대 축소 등 전자책의 장점을 반영하여 전자책을 제작합니다. 탬플릿을 사용하지 않고, 책 한권 한권 고유 스타일을 살리기 때문에 전자책에서도 종이책 디자인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국출판문화진흥원의 [텍스트형 전자책 제작 지원 사업] 선정 도서는 ‘제작 난이도별 제작비 산정 기준에 근거하여’ 제작 단가를 산정하고, 일정에 맞춰 제작을 해 드리니 많은 문의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https://www.epubguide.net/notice/309

오래 전 작성된 글은 현재의 Sigil 버전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등록 일자를 확인 하고 1년 이상 지난 글은 변경된 내용이 있는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728x90

오래 전부터

안면 있는 여러 출판사 담당자와 잠깐씩 보게 되면

전자책 제작을 한다는 얘기를 하면 영업이라도 하는 줄 알고(영업 할 정도로 많이 만들지 못해요 ㅡ.ㅡ;;)

전자책 제작사 바꾸기 쉽지 않다, 편집자와 스타일 맞추는데 6개월 걸렸다, 1년 걸렸다

이런 얘기를 들었습니다.

이게 무슨 소리인지 이해를 못하고 있다 최근에 이해를 하게 됐습니다.

어떤 출판사에서 전자책 제작을 맡기고 싶다, 그런데 편집 스타일을 조율할 수 있냐는 문의를 하더군요.

전자책으로 가능한 선에서 원하는 대로 해 주겠다고 했더니

전자책 제작을 직접 공부하기도 했고, 몇몇 제작사와 일을 해봐서

전자책으로 안되는 것 정도는 알고 있다면서

책을 보내며 자신이 원하는 편집 스타일을 보내왔습니다.

그런데 편집자가 원하는 스타일이 너무 이상했습니다.

종이책은 조금 까다로운 스타일로 편집이 되어 있었지요.

난외 여백에 각주가 들어가 있고,

이미지 캡션도 아래, 왼쪽, 오른쪽으로 독특한 방식으로 편집되어 있는 책이었습니다.

그래도 전체적으로 깔끔하게 편집되어 있는 책입니다.

그런데, 이 편집을 모두 죽이고, 아주 단순하게 바꾸더라구요.

그리고, 너무나 당연한 부분, 예를 들어 이미지 캡션과 본문은 다른 글꼴을 사용하고,

이미지와 본문 사이 간격을 넣고, 이미지는 화면 크기에 맞게 조정이 되야 하고

제목과 본문 사이에 간격이 어느 정도 벌어져야 하고, 글자 크기는 얼마고,

본문 내에 다른 스타일로 들어간 박스에는 테두리가 있어야 하고 등등....

그래서 물었습니다.

이렇게 편집을 하는 이유가 있느냐. 왜 종이책 편집을 그대로 가져가지 않느냐 하니

종이책과 전자책은 편집 방식이 다르다면서(전자책 제작도 공부했고, 몇몇 유통사와 일도 해봤는데)

자신이 보내준 책은 편집이 복잡해서 전자책으로는 편집이 안된다네요.

그래서,

내가 알아서 편집해 보내줄테니, 그걸 보고 난 후 편집 스타일을 다시 얘기하자고 했습니다.

그리고 종이책의 편집을 최대한 살려서 보내줬지요.

책을 받아 보고, 전자책으로 이렇게 편집이 가능하냐,

종이책 처럼 만들면 편집 스타일 얘기할 필요도 없다,

제작 업체를 바꾸면 편집 스타일 잡는데 몇개월 걸렸다,

그래서 종이책 처럼 만들지 못하는 줄 알고 전자책 스타일을 얘기한 것이다,

이런 얘기를 하더군요.

 

제작 업체를 바꾸면 전자책 편집 스타일 잡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얘기가 뭔지

아직도 제대로 이해는 못하겠지만,

종이책 처럼 만들어 주면

편집자도 전자책 스타일을 따로 얘기하지 않아도 된다는 건 다시 확인을 했네요.

혹시라도,

전자책을 처음 맏기는 종이책 편집자/담당자라면

그냥 전자책 제작사에 한가지만 확실히 알려주세요.

'종이책 편집을 살려주세요'

그럼 전자책 편집 스타일 맞추는 데 쓸데없는 시간낭비 없이 스트레스 받지 않아도 됩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내.맘.대.로 2022. 8. 2. 09:30

내맘대로의 EPUBGUIDE.NET에서 편집자의 의도를 그대로 살려 전자책을 제작해 드립니다.

종이책의 편집 스타일을 최대한 유지하며, 팝업 주석 처리, 이미지 확대 축소 등 전자책의 장점을 반영하여 전자책을 제작합니다. 탬플릿을 사용하지 않고, 책 한권 한권 고유 스타일을 살리기 때문에 전자책에서도 종이책 디자인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국출판문화진흥원의 [텍스트형 전자책 제작 지원 사업] 선정 도서는 ‘제작 난이도별 제작비 산정 기준에 근거하여’ 제작 단가를 산정하고, 일정에 맞춰 제작을 해 드리니 많은 문의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https://www.epubguide.net/notice/309

오래 전 작성된 글은 현재의 Sigil 버전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등록 일자를 확인 하고 1년 이상 지난 글은 변경된 내용이 있는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728x90

2019년에 작성한 같은 글이 있습니다.

https://epubguide.tistory.com/287

 

구 버전 Quark 압축 파일(sit) 압축 풀고 변환하는 방법

안녕하세요~ 오늘은 sit로 압축된 구 버전 Quark 파일을 변환하는 방법 알려드릴게요. 쓸 일은 거의 없는데, 제가 거래하는 출판사 몇 곳에서 쿽 6.0 이전 파일을 사용합니다. 작년까지는 저도 맥을

www.epubguide.net

2019년에는 Windows에서 이 방법 뿐이었지만 Aladdin Expander(윈도우 95 버전이라는... ㅡ.ㅡ;) 보다 더 좋은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https://stuffit.com/

 

Stuffit

StuffIt Expander - Mac Free tool to expand StuffIt files and ZIP archives, as well as RAR, TAR, GZIP, BZIP archives, and more.

stuffit.com

 

Stuffit expander는 맥 사용자라면 익숙할 거예요. 

윈도우용은 이 보다 편하고 좋은게 많아 거의 사용하지 않지요.

 

하지만 이 압축 프로그램이 sit를 지원합니다.

 

저도 다른 파일 압축은 7za나 반디집을 쓰지만

sit는 이 프로그램을 사용합니다.

 

제가 찾아 본 sit 압축 해제 가능한 프로그램은 알라딘과 이게 전부입니다.

하지만 알라딘은 윈도우 95 버전까지 개발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stuffit5.engine-5.1.dll 엔진이라는 것을 추가해야되지요.

 

2019년에는 Stuffit expander 윈도우 버전에서 sit 압축 해제 하는데 문제가 있었습니다.

제대로 압축이 안풀리거나, 압축이 풀려도 쿽 파일이 깨져있거나 하는 등이요.

그런데 2011(15.0.8) 버전에서는 그런 문제가 모두 해결되었습니다.

2011 버전이 2011년에 만든 버전이란 의미는 아니에요.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Stuffit expander 실행하고 sit파일을 끌어 넣으면 압축이 풀립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